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용 코란도 등 11개 차종 6995대 리콜

최종수정 2016.12.01 06:00 기사입력 2016.12.01 06:00

댓글쓰기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국토교통부는 쌍용차, 미쓰비시, 재규어랜드로버, 볼보, 혼다, BMW 등에서 제작·수입·판매한 11개 차종 6995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 한다고 1일 밝혔다.

쌍용차의 코란도 투리스모에선 앞쪽 쇼크 업소버(Shock Absorber)의 제작결함으로 충격 하중을 견디지 못하고 부러질 경우 주행·제동 시 차량이 한쪽으로 쏠려 사고가 날 수 있는 가능성이 발견됐다. 쇼크 업소버는 주행 중 발생되는 노면 충격과 진동을 흡수해 승차감을 향상시키는 완충장치다.
리콜대상은 2014년 3월25일부터 2014년 11월14일까지 제작된 코란도 투리스모 승용(9인승)·승합자동차(11인승) 5242대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쌍용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해당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미쓰비시의 파제로에선 운전석 에어백 전개시 인플레이터(Inflator)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됐다. 해당 차량의 에어백은 전 세계적으로 리콜이 실시되고 있는 일본 타카타사의 부품이다. 리콜대상은 2008년 11월28일부터 2012년 7월18일까지 제작된 파제로 31대다.

재규어랜드로버의 F-Type 승용차에선 뒤쪽 우측 서스펜션 하부 컨트롤 암을 고정하는 볼트의 조립불량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6년 3월11일 제작된 F-Type 승용차 1대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오는 6일부터 재규어랜드로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해당 볼트 교체)를 받을 수 있다.
볼보트럭의 FH 트랙터·카고 특수·화물자동차에선 먼지·습기 등에 의해 발생한 미세전류의 누전이 차단되지 않아 실내등에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2013년 12월20일부터 2016년 9월8일까지 제작된 1065대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오는 13일부터 무상으로 수리(실내등 퓨즈 케이블 배선 추가 장착)를 받을 수 있다.

BMW의 R 1200 RT 등 5개 차종 이륜자동차에선 클러치 슬레이브 실린더 제작결함이 드러났다. 이로 인해 실린더 유압이 손실될 경우 주행 중 가속과 변속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 리콜대상은 2015년 8월17일부터 2015년 10월16일까지 제작된 123대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