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조속한 시일내 독자 대북제재 추진"

최종수정 2016.12.19 21:45 기사입력 2016.11.29 15: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정부가 범정부차원에서 독자적 대북제재조치를 발표하기로 했다.

29일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신규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이후 조속한 시일 내에 범정부 차원에서 독자 제재 조치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정부는 금융제재, 해운통제, 수출입통제, 출입국 제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효적인 추가 독자 제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그간 관련 협의를 진행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독자 제재 발표 시기에 대해서는 "(유엔 안보리) 결의가 채택되게 되면, 그 효과를 최대한 확장시킬 수 있는 시점에 독자 제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유엔 안보리는 현지시간 30일 오전 9시(한국시간 30일 밤 11시) 15개 이사국이 참가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지난 9월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제재 결의를 채택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 결의가 채택되면 이는 북한의 핵실험 이후 82일 만이다. 이는 '사상 최강'으로 불렸던 4차 핵실험에 대응하기 위한 지난 결의 2270호보다 25일이 더 걸린 것이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