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엔 안보리 北미사일 대책 논의…'사드 불만' 中 미온적 대응

최종수정 2016.08.04 11:21 기사입력 2016.08.04 11:21

댓글쓰기

"국제안보에 중대한 위협"…美·日·英·佛 등 강력대응 주문

[아시아경제 뉴욕 김근철 특파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북한이 노동미사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데 대해 3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했다.

하지만 중국과 러시아 등이 한국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에 반발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날 긴급회의는 뚜렷한 결론을 내리진 못했다.
15개 안보리 이사국 대표가 참가한 이날 회의에서 서맨사 파워 미국 유엔 주재 대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면서 안보리의 강력하고 신속한 대응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벳쇼 고로 일본 대사 역시 북한의 미사일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진 것과 관련, "안보리 결의 위반일 뿐 아니라 주변 지역의 안보와 안전에 대한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한 뒤 "결코 묵과할 수 없는 행위"라고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과 프랑스 등 주요 서방의 안보리 이사국 역시 안보리 회의를 앞두고 북한의 거듭된 도발에 대해 비판하며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다.
한편 안보리 회의 이후 열린 한미일 유엔대사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오준 대사는 "북한은 미사일 기술을 개량하려는 체계적이고 포괄적인 목적 아래 발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는 핵 비확산체제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자 이 지역 내 모든 국가들의 안보에 대한 분명한 위험"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류제이 중국대사는 이날 안보리 긴급 회의에서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는 자제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주변에선 중국이 한국 정부의 사드 배치 결정을 계기로 북한에 대한 압박과 규탄 성명에 미온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과거 안보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때마다 이를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즉각 채택하고 발표했다. 그러나 7월 이후 북한의 잠수함 탄도미사일(SLBM) 발사와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도 중국의 견제의 영향으로 규탄 성명 채택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한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의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역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손상시키는 것"이라면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에 따라 태도를 바꿔 진지한 대화의 과정으로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뉴욕 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