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동구,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총력’

최종수정 2016.11.28 16:45 기사입력 2016.11.28 16: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기자]광주광역시 동구(청장 김성환)는 동절기를 맞아 저소득, 취약계층의 생계비 부담과 겨울철 안전사고 위험이 증가함에 따라 내년 2월 말까지 긴급복지지원법에 따른 위기가구 발굴·조사와 동절기 사각지대 일제조사를 연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중점 발굴·지원대상은 ▲기초생활수급 탈락자, 자격 중지자 중 복지지원이 필요한 가구 ▲창고, 공원, 화장실, 폐가 등에서 생활하는 비정형 거주자 ▲행복e음 내 위기가구 예측시스템을 활용한 위기가구 ▲소득기준은 공적지원 대상에 해당되지 않으나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구 ▲그 밖의 저소득 빈곤계층 등이다.
동구는 긴급복지, 기초생활보장제도, 에너지 바우처 등의 공적지원과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관리하는 사회서비스 연계, 방문 상담·후원물품 등을 지원하는 민간자원을 연계 추진한다.

김성환 동구청장은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복지혜택이 필요한 이웃이 있을 경우 즉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동주민센터에 알려주기 바란다”며 “민관협력을 바탕으로 복지사각지대 없는 따뜻한 공동체를 조성하는데 온힘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