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카스트로 서거, 쿠바정부에 깊은 애도"

최종수정 2016.12.19 21:35 기사입력 2016.11.28 10: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 외교부는 28일 쿠바의 공산 혁명지도자 피델 카스트로 전 국가평의회 의장의 타계와 관련해 "정부는 쿠바 국민과 정부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하고 쿠바의 지속적인 발전과 번영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카스트로 전 의장의 사망에 대해 "서거"라는 표현을 쓰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 명의로 조만간 공식 조전을 쿠바 측에 발송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이와 관련해 "현재 정부는 미수교국인 쿠바와의 외교관계, 장례 일정 등을 고려해 적절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조전에 들어갈 표현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쿠바는 우리나라와 미수교국이지만 우리 정부가 수교를 추진하고 있고, 또 카스트로 전 의장에 대한 국제사회의 평가가 극명하게 엇갈리기 때문이다.
정부는 인사를 현지에 직접 파견해 조의를 표시할지에 대해서도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정부 인사를 파견하더라도 쿠바가 미수교국인 점을 감안해 공식적으로 조문단이나 조문 사절이라는 표현은 쓰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는 윤병세 장관이 지난 6월 우리 외교 수장으로서는 처음으로 쿠바를 방문해 한ㆍ쿠바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수교 의사를 공식적으로 전달하는 등 쿠바와의 수교에 공을 들이고 있다.

쿠바는 1949년 대한민국을 승인했지만 1959년 쿠바의 사회주의 혁명 이후 양국 간 교류는 단절됐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