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원순 시장, 국무회의서 설전 벌이다가 자리 박차고 나갔다는데…

최종수정 2016.12.19 21:11 기사입력 2016.11.22 17:27

댓글쓰기

국무회의에 참석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아시아경제DB

국무회의에 참석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22일 오전 국무회의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내각 전원 사퇴를 주장하며 국무위원들과 설전을 벌이다가 자리를 박차고 퇴장했다.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국무위원 누구도 반성하는 사람이 없고 태도가 여전히 실망스러운 데 분노감을 느껴 항의 표시로 퇴장했다”고 밝혔다.
설전은 광역단체장으로서 유일하게 배석 및 발언 권한이 있는 박 시장이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퇴진하고 국무위원들도 전원 사퇴하라”고 촉구한 데서 비롯됐다.

박 시장이 국무회의 후 기자들 앞에서 복기한 내용에 따르면 그는 우선 “박 대통령이 특검뿐 아니라 검찰 수사도 성실히 받아야 한다”는 발언을 했다.

이에 제정부 법제처장과 김현웅 법무부 장관이 “고발 주체인 야당이 특검 추천권을 가지면 정치적 편향성이 있을 수 있다”고 맞받았다.
박 시장이 다시 “국무위원들 태도가 실망스럽다. 민심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이다. 이 법안은 야 3당뿐 아니라 여당도 합의한 것이다. 여야가 합의해서 만든 법안에 대해 형식성을 가지고 논박하는 것 자체가 범죄를 파악하고 있지 못한 것”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나라가 이 지경이 된 데에는 국무위원 책임이 크다. 국무위원 한 명이라도 대통령에게 제대로 직언하는 사람이 있었다면 나라가 이 지경이 되었겠냐”며 내각 책임을 물었고, 이에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국무회의에서 서울시장으로서 배석해서 논의 안건에 대해 의견 제시는 가능하나 국무총리·국무위원 사퇴를 주장하는 것은 민생을 다루는 국무회의 취지나 성격에 맞지 않다”고 따졌다.

박 시장은 또 이날 국무회의가 의결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에 대해 “속전속결로 처리하는 이유가 무엇이냐, 일부 국민이 아니라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 다수가 반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몇 차례 논박이 이어지자 박 시장을 향해 “그만둡시다”라는 의사진행 발언이 나오기도 했고, 박 시장은 회의가 끝나기 전 국무위원들의 발언이 이어지고 있는 중간에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고 한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