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성 취업자 늘었지만 평균 근속 기간은 3.4년 불과

최종수정 2016.11.20 15:16 기사입력 2016.11.20 15: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여성 근로자의 취업이 늘어났지만, 출산·육아나 성차별로 인한 경력 단절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고용정보원의 '고용보험 데이터베이스(DB)로 살펴본 여성 고용 현황' 보고서를 보면 지난 2005년 952만6000명이었던 여성 취업자 수는 2010년 991만4000명으로 늘어난 후 2011년 1091만명으로 1000만명을 돌파했다.

이후에도 매년 증가해 지난해 여성 취업자 수는 1096만5000명으로 전년보다 20만5000명 늘어났다. 2013년부터는 여성취업자 증가 폭이 남성 취업자를 능가해 전체 취업자 증가에 크게 기여했다.

지난해 여성 고용률은 전년보다 0.4%포인트 높아진 49.9%로 1986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성취업자의 꾸준한 증가에도 불구하고 고용 불안정은 여전했다. 고용보험에 가입한 여성 근로자의 평균 근속 기간은 지난해 3.4년으로, 남성 근로자(5.5년)보다 2.1년 짧았다.
이는 10년 전과 비슷한 상황이다. 2005년에도 남성 근로자의 평균 근속 기간은 5.2년이었지만, 여성은 3.0년에 불과했다. 최근 10년간 남녀의 평균 근속 기간 격차는 줄곧 2.1~2.2년으로 좁혀지지 않고 있다.

지난해 10년 이상 장기근속자의 비중을 보면 남성 근로자가 18.4%에 달한 데 비해 여성 근로자는 8.1%에 지나지 않았다.

이는 임신, 출산, 육아 등으로 인한 여성 경력단절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고용 관행의 영향 등으로 남성 근로자는 연령이 높아질수록 평균 근속 기간이 높아지지만, 여성은 40대 이후 근속 기간이 되레 짧아진다.

50~54세 남성 근로자의 평균 근속 기간은 9.4년에 달했지만, 여성은 4.0년에도 못 미쳤다. 이는 35~39세 여성 근로자의 근속 기간(4.6년)보다 더 짧은 수치다.


세종=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