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진핑, APEC서 아태 자유무역주의 강조

최종수정 2016.12.19 20:56 기사입력 2016.11.20 13: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보호무역 반대를 천명하고 중국 주도의 아시아태평양자유무역지대(FTAAP)의 조기 구축을 촉구했다.

인민망(人民網)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19일(현지시간) 페루 리마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경제의 글로벌화는 모든 당사자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보호무역주의의 확산과 무역 성장 정체에 직면해있는 아시아태평양지역에 배타적인 무역 협정은 옳은 선택이 아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FTAAP의 설립은 아태 지역의 장기적 번영을 위해 밀어붙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대통령에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당선되면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안정성이 크게 훼손되고 있는 상황에서 시 주석의 이번 발언이 FTAAP 추진에 가속도를 붙일 것으로 보인다.

APEC 회원국들은 지난 2014년 베이징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FTAAP 설립에 대해 원론적인 내용에 동의한 바 있다.
시 주석은 푸틴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도 "중국은 러시아와 정치 및 전략적 상호 신뢰 강화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면서 "양국이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지역 및 전 세계 문제에 대해 길을 모색하자"고 말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중·러 경제 및 무역 관계가 매우 잘 발전하고 있으며 기술 등을 포함한 분야에서 긍정적인 진보가 이뤄지고 있다"고 평했다.

한편 시진핑 주석은 19일부터 20일까지 페루를 국빈 방문해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후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 페루 대통령과도 정상회담을 한 뒤 칠레를 찾는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