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총리두고 이견 野…주말 '대권주자 회동' 관심

최종수정 2016.12.19 20:51 기사입력 2016.11.18 11:45

댓글쓰기

국회 전경 / 사진=아시아경제DB

국회 전경 /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재장악 시도에 부딪힌 야권이 정국해법을 놓고 또 다시 적전에서 이견을 노출하는 모양새다. 이에 따라 야권의 최대주주들이 모인 '대권주자 7인회동'에서 어떤 정국수습방안이 도출될 지에 이목이 집중된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 대통령이 외치(外治) 행보를 시작으로 국정을 재장악 하기 위한 포석을 두기 시작하면서, 야권에서는 한때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거국내각 국무총리 선출문제가 다시 부상하는 등 백가쟁명이 이어지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3당 공조아래 대통령의 정치적·법적 퇴진을 준비하겠다"고 밝힌 반면,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무엇보다 급선무는 국무총리 선임"이라며 전제조건 없는 영수회담 개최를 거론했다.

'박 대통령 퇴진'으로 정리되는 듯 했던 야권의 정국수습책이 또 다시 이견을 빚고 있는 것은 각 정파가 처한 상황이 달라서다. 이미 퇴진당론을 공식화 한 국민의당은 대통령의 반격이라는 상황에 조응하는 새 카드가 필요하고, 이주 초에야 퇴진당론을 세운 민주당으로서는 갑작스러운 입장변화가 부담스럽다.

이에 따라 정가의 관심은 오는 20일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가 제안해 성사된 야권 '대선주자 7인회동'에 모이고 있다.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등 대권주자들이 모이는 '야권판 영수회담'인 만큼, 이날 회동 결과가 정국수습방향의 방향타가 될 수 있는 까닭이다.
현재로서 야권 대선주자들의 입장은 7인7색인 상황이다. 문 전 대표는 조건없는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으며, 안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의 퇴진선언으로 시작하는 3단계 수습방안 및 조기대선을 내세우고 있다. 또 손 전 대표는 개헌을 최종목표로 하는 5단계 수습책을 들고 나왔고, 이 시장은 즉각적인 박 대통령의 퇴진 및 구속 등을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이처럼 7인7색인 상황 극복을 위해 각 주자 측은 이날 중으로 사전 회동을 통해 의제조율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안 전 대표 측 김경록 국민의당 대변인은 전날 이에 대해 "국가의 미래와 국민의 삶을 걱정하는 책임 있는 정치인들이 모여 붕괴된 국정을 정상화시키는 길을 찾겠다"고 전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7인회동에서 별다른 성과를 얻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거국중립내각 구성 및 개헌(손학규), 조기대선(안철수) 상황에 대한 인식차도 큰데다, 정국수습기구를 두고도 비상시국기구(문재인), 정치지도자회의(안철수) 등 이론이 적지 않아서다. 야권 관계자는 "이해관계는 물로 소속도 다른 각 주자들이 공조체제 외의 다른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