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상정 "박지원, 이정현과 차기 총리 논의하자는 것인가“

최종수정 2016.12.19 20:53 기사입력 2016.11.18 11: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8일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제안한 4자 영수회담을 통한 총리추천 방식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박 비대위원장의 총리 선출 제안에 부정적인 이유 5가지를 밝혔다.
심상정 "박지원, 이정현과 차기 총리 논의하자는 것인가“

그는 "국민은 대통령 임기를 채우는 어떤 수습안도 용인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면서 "대통령의 임기를 보장하지 않고도 국회 추천 총리를 수용할 것인지에 대한 판단을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은 새누리당 해체를 요구하는 상황"이라며 "비박도 인정하지 않는 친박 지도부와 총리 인선을 협의하겠단 발상이 어떻게 가능한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탄핵에 대비해 황교안 총리 문제를 정리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은 알고 있다"면서 "그렇다면 야당 간에 탄핵 소추 추진 방침에 대한 논의를 먼저 해야 한다. 적어도 국회 차원에서 박 대통령 탄핵검토위를 꾸려서 법률적, 정치적 필요 요건 충분조건들 충분히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심 대표는 "국정을 빨리 정상화하기 위해서 국회 추천 총리를 내세우자고 하는데, 지금 국정 혼란 핵심은 총리 권한 아니라 대통령 거치 문제가 본질"이라며 "대통령 퇴진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총리를 추천하는 것은 대통령 임기 보장을 돕는 일에 다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심 대표는 총리 지명을 서둘러야 한다는 논리를 제시할 생각이었다면 "박 대통령이 국회에 와서 총리를 추천해 달라고 했었을 때 받았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