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컨콜]SKT "1인당 데이터 사용량 5.1GB…ARPU 재고 노력"

최종수정 2016.10.27 15:30 기사입력 2016.10.27 15: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SK텔레콤이 1인당 평균 매출(ARPU) 증가를 위한 세 가지 계획을 발표했다.

황근주 전략기획본부장(CFO)은 27일 2016년 SK텔레콤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데이터 사용량 증가를 알프 증가로 연결하는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동영상 중심의 스마트폰 이용 환경으로 데이터 사용량 지속 증가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고객 니즈 계속 증가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지난 3분기 LTE 요금제 가입자의 1인당 데이터 사용량은 지난해 말 3.9기가바이트(GB)에서 현재 5.1GB 수준으로 상당폭의 상승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요금제 측면에서는 과거 밴드 59로 불렀던 퍼펙트 요금제 가입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3분기 신규와 기변 고객의 40% 이상이 밴드 퍼펙트 요금제 이상에 가입했다"고 말했다.

두번째로는 T시그니처 등 고객 혜택 강화 상품 판매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 무제한 요금제 가입자를 대상으로 T시그니처와 같은 상품으로 업셀링 및 알프 제고에 노력할 것"이라며 "실제로 T시그니처로 요금제를 변경한 가입자의 70%가 종전 요금제보다 상위 요금제로 업그레이드 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세컨드 디바이스 가입자보다 스마트폰 가입자의 확대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세컨드 디바이스는 이미 100만 이상 회선 돌파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알프가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세컨드 디바이스보다는 초등학생 등 순수 스마트폰 가입자 유치에 드라이브를 걸 것"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