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점가에 부는 '제4차 산업혁명'

최종수정 2016.10.26 15:49 기사입력 2016.10.26 15:49

댓글쓰기

트렌드/미래예측 관련 도서 판매량 급증

제4차 산업혁명을 다루고 있는 책들.

제4차 산업혁명을 다루고 있는 책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인공지능(AI)과 로봇기술, 생명과학이 주도하는 차세대 산업혁명 '제4차 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서점가에서도 이에 대한 책 판매량이 늘고 있다.

인터파크도서는 지난 한 달간 경제경영 분야 내 '트렌드/미래예측' 관련도서 판매량이 전월 동기대비 31.8%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제' 도서도 25.3% 판매가 늘었다.
관련 도서 중 가장 눈에 띄는 책은 올해 4월 출간된 '클라우스 슈밥의 제4차 산업혁명'이다. 출간 이후 인터파크도서를 통해서만 2000권 이상 판매되며 10월 경제경영 분야 베스트셀러 3위에 올랐다. 저자 클라우스 슈밥은 '다보스포럼'이라는 명칭으로 익숙한 세계경제포럼의 창립자이자 회장으로, '제4차 산업혁명'을 올해의 화두로 떠오르게 한 인물이다.

또 일본 최고의 기업전문가가 쓴 미래 전략서 '제4차 산업혁명: 경영자여, 이대로 생존할 수 있겠는가', 제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대중 입문서 '4차 산업혁명, 앞으로 5년', 제4차 산업혁명의 최전선에서 활약하는 최고 전문가 27인의 통찰과 전망을 담은 '4차 산업 혁명의 충격' 등이 올해 출간돼 관심을 받고 있다.

'제4차 산업혁명'을 제목으로 하지 않더라도 주요 내용으로 다룬 책들도 눈에 띈다. 베스트셀러에 올라 있는 '명견만리'를 비롯해 '정해진 미래', '유엔미래보고서 2050', '2030 대담한 도전', '회색 코뿔소가 온다' 등이다.
인터파크도서 문학인문팀 박준표 팀장은 "제4차 산업혁명이 몰고 올 기술발전으로 일자리를 잃고 수많은 직업이 사라질 수도 있다는 막연한 공포감이 확산되며 관련도서에 대한 관심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