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짜분양]부동산 추가대책 말 많아도..가을분양시장은 뜨겁다

최종수정 2016.10.24 13:30 기사입력 2016.10.24 13:30

댓글쓰기

非강남권까지 청약열기 번져
서울 경쟁률만 작년의 2배 높아져
미분양 등 양극화 부작용도
집단대출 규제 사전에 따져봐야


[알짜분양]부동산 추가대책 말 많아도..가을분양시장은 뜨겁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과도한 투기수요를 우려한 정부가 추가 부동산대책을 만지작거리고 있지만 신규 아파트 분양시장은 여전히 뜨겁다. 새 집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진 데다 쉬이 잡히지 않는 전월세난 등 복합적인 배경이 맞물리면서 서울이나 수도권 인기지역의 청약열기는 지속되고 있다. 정부 역시 주택 실수요층이 집을 장만하는 데 피해를 최소화하는 쪽으로 대책을 검토중인 만큼, 남은 올 하반기 분양시장에서도 선호도가 높은 지역의 물량은 잠재수요자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8ㆍ25 가계부채 대책으로 이달 들어 강화된 중도금 대출보증 기준이 적용됐다. 그럼에도 강남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 거품논란이 이어지는 데다 투기수요 역시 여전한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부동산시장 경착륙을 막으면서도 실수요층 위주의 시장을 바라는 정부가 추가대책을 고심하는 배경이다.

최근 들어서는 비(非)강남권까지 청약열기가 번지면서 대책을 고민하는 정부의 셈법은 더 복잡해졌다. 청약시장 과열을 우려해 하반기 들어 분양보증심사를 강화하는 등 잇따라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접수건수 최대, 경쟁률 최고치 등 신기록이 쏟아지고 있어서다.

부동산114가 2008년 이후 전국 아파트 청약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올해 평균 경쟁률은 13.9대 1(매해 1~10월 기준)로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분양시장이 한층 달아올랐던 지난해보다 분양물량은 다소 줄었지만 경쟁률은 더 치솟은 것이다. 서울만 놓고 보면 22대 1로 지난해보다 2배 가량 경쟁률이 상승했다.
지방에서는 부산이나 세종, 제주 등에서 수백대 일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단지가 연이어 쏟아진 반면 일부에서는 미분양단지가 속출하면서 양극화 현상이 심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분위기에 편승해 청약에 나서기보다는 입지에 따른 수급상황을 살피고 분양가가 적정한지를 면밀히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가을 성수기를 맞아 공급물량이 대폭 늘어난 가운데 최근 분양에 나섰거나 연내 분양을 앞둔 주요 입지의 단지가 여럿 있어 눈길을 끈다. 수익형 부동산에 관심이 높은 만큼 서울 인근 신도시 오피스텔이나 전월세난에 지친 세입자를 겨냥한 기업형 임대주택(뉴스테이)도 있다.

불과 1~2년 전까지만 해도 수도권에서도 중도금을 무이자로 내주거나 후불제로 하는 단지가 적잖았지만 최근 가계부채 급증세의 주범으로 신규 분양단지의 집단대출이 지목되고 있는 만큼 청약에 앞서 금융조건을 꼼꼼히 살펴보는 일도 필요하다.

중도금 대출이 불가능한 분양가 9억원 이상 아파트는 수분양자 스스로 자금을 조달해야해 계약금과 중도금 납부조건 등이 아파트 선택의 중요한 기준이 됐다. 건설사나 시행사 등 분양주체 역시 집단대출 마련이 쉽지 않은 일이 됐다. 한국주택협회가 회원사를 상대로 8ㆍ25 가계부채 대책 이후 최근 모집공고를 낸 사업장 42곳에 대해 집단대출 실태를 파악한 결과 80% 이상이 대출협약을 마무리 짓지 못했다.

특히 협약을 끝낸 곳 역시 절반 이상은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은 지방은행이나 제2금융권을 통해 해결했을 정도다. 협회는 "현재 집단대출을 금융권과 협의중인 곳 역시 대출규제를 이유로 1차 중도금을 납부할 내년 초 이후로 미루고 있다"면서 "서민ㆍ무주택자의 주거안정을 위한 금융지원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