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월 입주물량 올해 '최대치'…전국 3만5천여 가구

최종수정 2016.10.24 11:05 기사입력 2016.10.24 11:05

댓글쓰기

수도권 1만9000여가구 입주, 전월比 148%↑…지방은 1700가구 감소 '양극화'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11월 아파트 입주물량이 3만5000여가구를 넘어서면서 올해 최대치를 기록할 예정이다.
2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내달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은 3만5107가구로 집계됐다. 이 중 전용 85㎡이하의 중소형 아파트가 3만3209가구로 입주물량의 95%를 차지한다.

수도권은 전월(7713가구) 대비 148.5%(1만1451가구) 증가한 1만9164가구가 입주한다. 이 역시 연내 최대물량이다.

특히 서울에선 전월(198가구) 대비 6184가구 증가한 6382가구가 입주를 한다. 이 중 성동구 입주물량(4505가구)이 풍성해 성동구 일대에서 새 아파트 전셋집을 찾는 수요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하왕십리동 '왕십리뉴타운3구역센트라스(1·2차)' 2529가구, 옥수동 'e편한세상옥수파크힐스' 1976가구 등이 입주를 한다. 이 외 금천구 독산동 '롯데캐슬골드파크1차' 1743가구 등이 입주를 시작한다.
경기에서는 전월(7515가구) 대비 4747가구 증가한 총 1만2262가구가 집들이를 한다. 수원시 망포동 'e편한세상영통(1·2단지)' 662가구, 시흥시 정왕동 '시흥배곧호반베르디움2차' 1206가구, 안양시 안양동 '래미안안양메가트리아' 4250가구 등이 입주를 시작한다. 인천의 새 아파트 입주단지는 남구 도화동 '도화서희스타힐스' 520가구 1곳 뿐이다.

지방은 전월(1만7642가구) 대비 9.6%(1699가구) 감소한 1만5943가구가 입주를 준비 중이다. 부산에서 강서구 명지동 '명지국제신도시협성휴포레(A-1 B/L)' 1664가구 등 총 2204가구가 입주자를 맞이한다. 충북에서는 청주시 옥산면 '청주흥덕코오롱하늘채' 1206가구 등 총 1907가구가 입주를 한다.

이 외 도시별 총 입주물량은 강원 1717가구, 세종 1684가구, 대전 1619가구, 경남 1361가구, 충남 1254가구, 전북 1080가구, 대구 1061가구, 제주 815가구, 광주 584가구, 전남 573가구, 경북 84가구 순이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