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로볼러 도전 김수현·이홍기 …연예인 볼링선수 탄생할까 눈길

최종수정 2016.10.22 16:21 기사입력 2016.10.22 11:39

댓글쓰기

김수현.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수현.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김수현과 이홍기가 프로볼러에 도전했다.

22일 오전 8시 수원 빅볼경기장에서 열린 '2016 프로볼러 선발전'에는 배우 김수현과 그룹 FT아일랜드 이홍기가 1차전 첫 번째 경기에 출전해 눈길을 끌었다. 남자부의 경우 30경기 평균 190점(5700점)을 넘어야 테스트에 통과한다.

두 사람의 볼링 사랑은 남달랐다. 특히 이홍기는 최근 DJ로 합류하게 된 KBS라디오 ‘키스 더 라디오’ 기자간담회에서 “김수현과 피 터지게 연습 중이다. 술도 끊고 볼링장에서 살 정도다”라고 고백한 바 있다.

두 사람은 22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1차 테스트에 참석한 뒤 테스트에 통과하면 29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되는 2차 테스트에도 출전하게 된다. 1, 2차전을 통과하면 3차 교육과정에 입소한 뒤 최종평가 후 합격 여부가 결정된다.

한편 이날 두 사람 외에도 가수 채연과 모델 유지안이 여자 프로볼러 도전에 나섰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