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유정 "첫 애 가졌을 때 남편 이영범 동료 여배우와 외도" 폭로

최종수정 2016.10.22 11:04 기사입력 2016.10.22 11:04

댓글쓰기

노유정 이영범 / 사진=우먼센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DB

노유정 이영범 / 사진=우먼센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연예계 대표 잉꼬 부부였던 이영범-노유정 부부의 충격적인 이혼 사유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21일 여성지 우먼센스가 개그우먼 노유정과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하면서 노유정이 21년간의 결혼생활을 접고 지난해 4월, 배우 이영범과 이혼한 사유가 밝혀졌다.
노유정은 “남편이 주식 투자를 하고 사기를 당하면서 일을 잠깐 쉬겠다고 해서 그러라고 했는데, 10년 동안 활동 없이 쉬게 돼 혼자 경제적 책임을 졌다”며 “사업을 하던 남편이 저한테도 돈을 구해 오라 요구했고, 안 되니까 큰소리가 나고 거칠어지고…. 원래 그런 사람이 아니었는데…”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결혼 후 첫애를 가졌을 때 외도를 했는데 심지어 그 상대가 저와 잘 아는 동료 배우였다. 충격이었다. 당시 그 여자는 미혼이었는데 지금은 결혼해 유부녀가 됐다”며 “그럼에도 늘 당당했고 아직도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고 있어 더 화가 난다”고 폭로했다.

아울러 “굳이 밝히고 싶지 않은 이야기였고 용기가 없어 숨어 지내다 보니 여기까지 흘러왔다”며 “제가 살기 위해 이렇게 인터뷰를 하게 돼 애들 아빠에게도 미안하다”고 뒤늦게 이혼사실을 털어놓은 이유를 고백했다.
앞서 노유정은 2014년 12월6일 방송된 채널A ‘내조의 여왕’에서 자신의 상황을 털어놓은 바 있다.

당시 그는 “4년 전부터 내 이름을 찾기 시작했다. 그 동안 바보같이 살았다는 것을 느꼈다. 남편과 자식이 날 붙잡지도 않았는데 내 인생은 없이 남편과 아이들만 생각하면서 살았다”며 심각한 우울증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영범은 21일 한 매체를 통해 “개인적 일로 심려 끼쳐드려 시청자 여러분께 송구스럽다. 지난해 4월에 이혼한 것이 맞고, 그 3~4년 전부터 별거를 했다”고 인정했다.

또한 “전부인의 우울증·자살 시도 등에 대해서는 별거 중 일어난 일로 아는 바가 없다. 매우 안타까운 소식이며 나 역시 괴로운 날들을 보냈다”고 덧붙였다.

이영범은 현재 KBS 2TV 일일드라마 ‘여자의 비밀’에서 변일구 역으로 출연 중이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