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前 검찰총장 자문료 의혹' 파장…박지원 추가공개 예고

최종수정 2016.10.08 18:00 기사입력 2016.10.08 18:00

댓글쓰기

'前 검찰총장 자문료 의혹' 파장…박지원 추가공개 예고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전직 검찰총장이 검찰수사 무마를 대가로 자문료 20억원을 수수했단 의혹 관련 추가 내용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8일 박 위원장은 "다음 주로 예정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번 의혹과 관련해 추가 내용을 밝힐 예정이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게재해 "박영선 의원이 기재위 국감에서 전직 검찰총장의 수임 세무신고 여부를 질문했다"면서 "국세청에서 사실관계만 답변하면 된다"고 했다.

그는 또한 "전 검찰총장이 누구인가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박 의원께서도 (언론에서) 폭로 운운하니 황당하시겠지만, 사실은 사실 아니냐"고 덧붙였다.

앞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기획재정위원회 국세청 국감에서 "검찰이 모 회사를 압수 수색을 한 뒤 (변호사로 활동하는) 전직 검찰총장이 수사를 무마해주고 해당 회사에서 자문료 20억 원을 받았다는 제보가 들어왔다"고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임수환 국세청장은 "처음 듣는 얘기"라며 "사실로 확인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답했다.
'前 검찰총장 자문료 의혹' 파장…박지원 추가공개 예고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