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X세종역' 신설 반대 움직임 본격화

최종수정 2016.10.08 13:40 기사입력 2016.10.08 13: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KTX세종역 신설을 반대하는 움직임이 충청권에서 본격화하고 있다.

8일 정치권과 충청북도에 따르면 오는 9일 오후 청주의 한 식당에서 KTX세종역 신설과 관련한 대책을 논의한다. 민·관·정 협의체 위원 25명과 정우택·박덕흠 새누리당 의원, 변재일·오제세·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참석한다.
이 자리에선 지난 8월 말 KTX 세종역 신설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발주했고, 올해 연말 용역 결과가 나오는 대로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할 계획이라는 내용이 국정감사에서 드러난데 따른 대책을 논의가 이뤄진다.

KTX 세종역 신설은 세종시가 지역구인 이해찬 더민주당 의원 공약이기도 하다. 충북은 KTX 세종역이 생기면 불과 15㎞ 떨어진 청주 오송역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신설을 반대하고 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