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일 여의도 세계불꽃축제…오후 2시부터(마포대교 남단~63빌딩 앞) 차량 통제

최종수정 2016.10.07 17:55 기사입력 2016.10.07 17:55

댓글쓰기

사진=서울시

사진=서울시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8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리는 '2016 서울세계불꽃축제'로 인해 일대 도로가 통제된다.

서울시는 '2016 세계불꽃축제'를 맞이해 여의도 일대의 교통 혼잡을 최소화하고 시민들의 안전한 관람을 돕기 위해 8일 오후 2시부터 밤 9시30분까지 여의동로(마포대교 남단~63빌딩 앞)양 방향 도로의 차량 통행이 통제된다고 밝혔다.
같은 시간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63빌딩 앞)도 이용할 수 없다.

통제 시간 동안 여의동로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21개 노선은 임시 우회 운행된다. 더불어 도로 통제구간에 위치한 여의도 중학교·여의나루역 버스정류소도 이용할 수 없다.

대신 오후 4시부터 지하철 5·9호선이 총 92회 증편 운행될 예정이다. 다만 지하철 연장운행은 하지 않는다. 지하철 이용객이 급격히 증가할 경우에는 비상대기열차를 마련, 유사시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행사 당일 지하철 이용객이 집중되는 시간대에는 안전사고 예방 차원에서 5호선 여의나루역에 한해 원칙적으로 지하철 무정차 통과 또는 역사 출입구가 폐쇄된다.

행사 직전이나 행사종료 후 큰 혼잡이 예상되는 여의나루역(5호선) 대신 인근 여의도역(5·9호선), 마포역(5호선), 샛강역(9호선) 등을 이용하여 귀가하면 보다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도로변에 차를 세우고 불꽃축제를 관람하는 시민들로 인해 행사장 일대에 극심한 교통체증이 빚어지고, 이동 차량의 시야 방해로 보행자 사고 위험이 높은 만큼 불법 주·정차 단속도 강화할 계획이다.

행사장 주변도로뿐 아니라 불꽃을 조망할 수 있는 이촌지역, 노량진, 여의도 인근 교량에도 단속 인력을 집중 배치해 행사시작 3시간 전부터 주차 질서 유지에 나선다. 계도에도 불구하고 차량을 옮기지 않아 소통을 심각하게 방해할 경우 과태료 부과는 물론 견인도 감행할 방침이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