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직원 인터넷전용PC서 장애‥정보유출 없어

최종수정 2016.10.03 17:57 기사입력 2016.10.03 17: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한국은행 직원들이 인터넷 검색에 사용하는 컴퓨터(PC)중 일부에 장애가 발생했다.

3일 한은에 따르면 지난달 29∼30일 한은 직원들의 인터넷전용 PC 184대가 부팅되지 않는 등 장애가 나타났다. 한은은 모든 직원들에게 물리적으로 분리된 내부업무용 PC와 인터넷 전용 PC 등 2대를 사용하도록 하고 있으며 이번에 장애가 발생한 PC는 인터넷 전용 PC다.

장애 사고가 발생하자 한은 전산정보국은 사이버안전센터 등 유관기관에 관련 사실을 알리고 작동하지 않은 PC들의 운영체제를 재설치하는 등의 조치를 했다. 보안 전문가들의 원인분석 결과 인터넷 전용 PC에 설치된 바이러스백신 프로그램이 오작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 장애가 내부업무용 PC 등으로 전이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은은 전했다. 현재 PC 대부분은 복구됐고 오는 4일까지 모든 PC를 정상화할 계획이다.

한은 관계자는 "인터넷 전용 PC는 자료 검색용으로만 사용되고 있으며, 모든 문서의 작성과 저장은 내부업무용 PC에서만 이뤄지고 있다"며 "이번 인터넷 전용 PC 장애로 인한 중요 자료의 손실이나 정보 유출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