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드론·전기차 탑재 대용량 ‘금속공기전지’ 각광, 특허출원도 활기

최종수정 2018.08.14 19:33 기사입력 2016.09.18 16:25

댓글쓰기

금속공기전지 특허출원 동향 그래프. 특허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드론과 전기차 등에 사용될 차세대 대용량 전지로 ‘금속공기전지’가 각광받으면서 관련 기술에 대한 특허출원도 증가하고 있다.

이 전지는 리튬, 아연, 알루미늄 등 금속을 공기 중 산소와 결합시켜 전기를 발생시키는 구조로 이용된다. 특히 리튬공기전지의 용량은 기존 리튬이온전지보다 5배~10배가량 높아 쓰임의 폭을 넓혀갈 것으로 주목된다.

18일 특허청에 따르면 2006년~2015년 금속공기전지에 관한 특허출원은 총 370건으로 집계된다. 연도별 특허출원 현황에선 2006년 4건에서 지난해 86건으로 증가(21.5배), 업계 내 금속공기전지에 대한 주목도를 방증했다.

2006년~2015년 금속공기전지 음극 소재별 특허출원(누계) 동향 그래프. 특허청 제공
같은 기간 출원인별로는 ▲삼성전자 64건(17.3%) ▲현대자동차 26건(7.0%) ▲LG화학 22건(6.0%) ▲㈜레오모터스 19건(5.1%) ▲㈜EMW에너지 16건(4.3%) 순을 기록했다.

이중 외국인 출원은 총 61건으로 전체 출원의 16.5%를 차지했고 출원인별 비율은 ▲도요타자동차 8건(2.2%) ▲엘렉트리시테 드 프랑스 7건(1.9%) ▲스미토모 전기공업 4건(1.1%) 순으로 높았다.
금속공기전지 세부 기술별 출원 건수 현황 그래프. 특허청 제공
최근 특허출원 된 금속공기전지 기술(음극소재 기준)은 리튬공기전지(167건·60%)와 아연공기전지(93건·33.5%), 알루미늄공기전지(10건·3.6%), 마그네슘공기전지(8건·2.9%) 등이 주류로 꼽힌다. 이중 리튬공기전지는 대용량, 아연공기전지는 안전성 및 경제성 등의 장점으로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출원된 기술 내용은 대부분 에너지 효율을 높여 금속공기전지를 상용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허청 유준 자동차융합심사과장은 “리튬이온전지를 대체해 리튬공기전지를 상용화하는 데는 여전히 기술적 어려움이 남는다”면서도 “하지만 전기자동차, 드론 등에 사용할 수 있는 대용량 이차전지의 필요성으로 리튬공기전지에 대한 업계의 관심과 기술개발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