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휴 마지막날 고속도로 '원활', 상습정체 구간만 서행

최종수정 2016.09.18 11:37 기사입력 2016.09.18 11:37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 전국 고속도로는 평소 주말보다 원활한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전국 주요고속도로 대부분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고 있다.

다만 일부 상습정체 구간에서는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양재나들목→서초나들목 구간과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소하분기점→금천나들목, 천안논산고속도로 천안방향 정안나들목→남풍세나들목 구간 등이다.

요금소 사이를 기준으로 이날 정오에 승용차로 서울을 향해 출발하면 부산에서 4시간 40분, 목포에서 3시간 3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광주에서는 3시간 10분, 대구에서 3시간 47분, 대전에서 1시간 40분, 강릉에서 2시간 30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됐다.

오전 11시까지 수도권으로 들어온 차량은 9만대, 수도권에서 나간 차량은 8만대다. 도로공사는 이날 자정까지 27만대가 수도권으로 더 들어올 것으로, 21만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갈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이날 하루 전국 고속도로 전체 교통량은 평소 주말 교통량 390만대보다 적은 수준인 331만대로 도로공사는 예상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