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분실·도난 선불교통카드…1억 원↑ 환불

최종수정 2016.09.18 11:15 기사입력 2016.09.18 11:15

댓글쓰기

대중교통안심카드(제공=서울시)

대중교통안심카드(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서울시가 선불교통카드 ‘분실·도난 안심서비스’를 통해 이용객에게 환불한 금액이 1억 원을 넘어섰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교통카드를 분실하거나 도난당했을 때 남은 금액을 돌려주기 위해 ‘모바일 티머니 분실·도난 안심서비스’와 ‘대중교통 안심카드’를 운영하고 있다.

모바일 티머니 분실·도난 안심서비스는 휴대폰 분실 시 모바일 티머니 잔액을 고객이 지정한 계좌로 환불해 주는 서비스다. 분실이나 도난 시 티머니 홈페이지에 신고하면 3일 이내에 입금된다. 2014년 12월에 출시돼 현재까지 가입자가 310만여 명 정도다.

2012년 12월 출시된 대중교통 안심카드는 지금까지 매년 1만 여장 넘게 팔렸으며 누적 환불금액이 약 1억원에 이른다. 분실이나 도난 시 티머니 홈페이지나 대중교통 안심카드 분실신고 전용 ARS에 신고하면 등록된 카드번호 및 본인 확인 후 신고 다음날 오전 6시 기준으로 남은 잔액을 환불해준다.

앞으로 시는 보다 많은 시민들이 분실·도난 걱정 없이 선불 교통카드를 이용하도록 안심서비스를 활성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대중교통 안심카드 판매처를 가두 판매점 및 편의점에서도 구입할 수 있도록 각 사업자와 협의할 예정이다. 이전까진 서울 메트로(1~4호선) 자판기나 도시철도공사(5~8호선) 역사 내 서비스센터에서만 판매했었다. 또한 올 7월 말부터 모바일 티머니 앱에 가입한 모두에게 분실·도난 안심서비스를 기본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분실신고 즉시 대중교통 안심카드를 사용 정지시킬 수 있도록 대중교통 인프라 온라인 환경 구축에도 나선다. 시내버스는 지난해 7월 온라인 환경 구축이 완료됐고 내년 연말까지 서울 지하철과 마을버스도 온라인 환경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윤준병 시 도시교통본부장은 “더 많은 시민들이 안심하고 선불 교통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대중교통 안심카드 구매처와 제반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