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진해운, 정부 여전히 무대책"…선박, 해적출몰 지역 머물러

최종수정 2016.09.12 10:16 기사입력 2016.09.12 10: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한진해운발 물류대란의 피해가 기하급수적으로 이어지고 있는데 정부는 여전히 '무대책'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당 최고위원회의 공개발언을 통해 "지나치게 금융논리로만 접근해서, 물류 흐름이 단절되어 발생한 손해를 예상치 못한 정부의 무능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최 의원은 "법정관리 이후 화주 손해가 1억달러 이상 발생했다"면서 "수출입업체의 손해는 최소한 3달 이상 지속되어 20억달러 이상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며, 국내외 손해배상 등을 감안하면 천문학적인 손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최 의원은 "부산지역 피해는 중앙정부가 제대로 파악을 안 하고 있다"면서 "실업 피해가 3000여명이 아니라 2만5000여명에 달할 것이라는 현지 보고도 있었다"고 전했다.
바다를 떠도는 한진해운 선박은 90여척에 이른다.<사진은 한진해운 소속 선박>

바다를 떠도는 한진해운 선박은 90여척에 이른다.<사진은 한진해운 소속 선박>


최 의원은 "한진해운 소속 선박이 파나마운하 등을 통과하지 못하고 있는데 정부가 대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면서 "억류를 피하기 위해 해적 출몰 지역에 대기중인 선박과 선원에 대한 안전대책이 없다"고 소개했다. 이어 "중국 등 동남아 주재원들은 실질적으로 인질상태로 생명이 위협당하고 있다는 보고도 있지만 대책이 없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최 의원은 한진해운 사태와 관련해 외국인 직원 실업, 협력업체 실업 손실, 국제 신인도 하락 등도 우려된다고 전했다.

최 의원은 이날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과 3당 대표 회담과 관련해 "한진해운 사태 해결과 관련해 무정부 사태가 계속되고, 부처간 협조가 아직도 안 되고 있다"면서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이 문제 해결할 때"라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함부르크시가 독일 기업을 공기업으로 전환 회생시킨 후 민간기업에 매각한 사례를 소개하며 "부산시 또는 공공기관이 정책 금융의 지원을 받아서 3000억원을 지원한 뒤 기존 주주 주식 소각 후에 최대 주주가 되어 경영 정상화를 한 이후 국내 해운기업 컨소시엄에 매각하는 전문가 제안애도 참고하고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