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 앞두고 노원구 어린이들 벼베기하며 농사체험

최종수정 2016.09.12 06:36 기사입력 2016.09.12 06:36

댓글쓰기

노원구, 12일 마들근린공원에서 벼베기 행사열어 마들농요, 방아찧기, 벼베기 등 다양한 농사체험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김성환)는 어린이들의 우리 전통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히기 위해 12일 오후 2시 마들근린공원 농사체험장에서 ‘어린이 농사체험 벼베기’행사를 갖는다.

마들농요보존회(회장 김완수)가 주관하는 벼베기 행사에는 지역내 초등학생 100여명이 참여한다.
어린이들은 논에서 ‘에헤 둥기야당실 둥기야당실 모두 다라디여 당실∼'을 따라 부르며 벼베기를 한다.

또 ‘홀태로 나락털기’, ‘방아찧기’ 등 농사체험과 징, 괭가리, 장구 등 전통악기 체험도 할 예정이다.
지난해 벼베기 농사체험

지난해 벼베기 농사체험


마들근린공원 농사체험장은 1200㎡규모로 마들농요보존회에서 관리하고 있으며, 농사일정에 맞추어 모심기-애벌김매기-두벌김매기-세벌김매기-수확순으로 어린이, 청소년 농사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날 벼베기를 통해 수확한 쌀은 건조와 도정작업을 거친 후 지역내 사회복지단체에 기부할예정이다.
구가 농사체험장을 운영하게 된 것은 서울에서 유일하게 보존돼 전해 내려오는 농요인 마들농요를 공연 뿐 아니라 직접 농사를 지으며 보존해가자는 주민들 의견을 따른 것이다.

또 어린이·청소년들에게 전통문화에 대한 이해를 돕고 농산물의 수확이 땀의 결과로 얻어진다는 것을 소중한 체험을 통해 알려주기 위해서다.

마들농요는 고려시대부터 노원지역의 넓은 마들평야에서 농부들이 힘든 농사일을 하며 흥을 돋우기 위해 불려지던 것으로 1999년에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22호로 지정됐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