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무, LG에 대역전극…프로아마농구 최강전 우승

최종수정 2016.08.28 17:21 기사입력 2016.08.28 17:21

댓글쓰기

신협 상무 최부경[사진=김현민 기자]

신협 상무 최부경[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신협 상무가 2016 KCC 프로아마농구 최강전 정상에 올랐다.

상무는 28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창원 LG에 경기 중반 27점차까지 뒤지다가 84-71로 역전하며 우승했다.

상무는 1쿼터에 LG 김영환에게 14점을 내주며 13-26으로 끌려갔다. 2쿼터에서는 LG 김종규가 활약하면서 13-40으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그러나 이대성과 김시래가 3점슛 다섯 개를 합작하면서 추격의 불을 지폈고, 34-51로 전반을 마쳤다.

상무는 3쿼터에서 최부경과 김승원의 골밑 득점으로 격차를 좁히며 7분 47초를 남기고 42-51로 따라붙었다. 여기에 김시래의 3점슛 두 방을 묶어 52-57까지 추격했다. 오름세는 4쿼터에서도 계속됐다. 첫 공격에서 김시래가 3점슛을 성공시켜 61-59로 경기를 뒤집었고, 김승원과 최부경의 연속 골밑슛으로 67-64로 앞서나갔다. 이후 줄곧 리드를 지키다 최부경이 김종규의 5반칙 퇴장으로 얻어낸 자유투 두 개를 모두 넣어 74-66으로 격차를 벌리고 승리를 확정했다.

최부경은 26득점 11리바운드, 김시래는 21득점 7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