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문' 추미애號, 기대와 우려 교차

최종수정 2016.08.29 15:12 기사입력 2016.08.28 12:49

댓글쓰기

'친문' 추미애號, 기대와 우려 교차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새롭게 출발하는 추미애호(號)에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28일 자신의 소셜네크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우려스러운 것은 더민주의 '마이너 대권후보'들이 더민주 대권 경선에 뛰어들어야 할 유인력(誘引力)이 저하했다는 점"이라고 평가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소위 '친문(친문재인)'으로 분류되는 만큼, 문재인 더민주 전 대표 외에 다른 대권 후보들의 동력이 저하될까 우려하는 마음을 드러낸 것이다.

조 교수는 "정권교체를 위하여 야권 대선 후보 1위 문재인이 소중함은 말할 것도 없지만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김부겸 의원, 이재명 성남시장 등도 소중한 존재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교수는 "지도부의 구성 결과는 지난 총선 시기 새정치 분당과 국민의당 창당에서 예견된 결과다. 어떤 세력이 나가고 어떤 세력이 들어왔는지는 주지의 사실"이라고 분석했다.
정병국 새누리당 의원도 이날 SNS에 글을 게재해 "친박 대표에 이어 친문 대표다. 이것이 우리 정치현실이다"라며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정 의원은 이어 "제3지대를 거론한다. 현실정치에 실패한 사람들의 소리로 끝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반면 문재인 더민주 전 대표는 전날 지도부가 선출된 직후 "한결같이 역량 있는 분들인 만큼 당을 잘 이끌어 주실 것으로 믿는다"며 기대감을 보였다.

문 전 대표는 SNS 글을 통해 "우리 당이 수권정당으로서 더 강해지고 단단해지도록 발군의 리더십을 발휘해 주시리라 기대한다"며 "이제 경쟁은 끝났고 단결이 남았다. 다시 하나가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전당대회는 일반적 예상대로 결말이 났다"고 평가했다. 그는 "양지만큼 음지가 있는 것이고 위기 속에 기회가 들어있는 것처럼 어떤 상황일지라도 새 지도부가 절체절명의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구하는 역할을 잘 해낼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