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투3’ 로꼬 “박재범이 2억 빚 청산해줬다…‘감아’로 돈 다 갚아”

최종수정 2016.08.26 07:20 기사입력 2016.08.26 07:20

댓글쓰기

해피투게더3에 로꼬가 출연해 박재범과의 인연을 언급하고 있다./사진=KBS2 제공

해피투게더3에 로꼬가 출연해 박재범과의 인연을 언급하고 있다./사진=KBS2 제공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로꼬가 자신의 빚을 청산해준 박재범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는 백지영, 이지혜, 딘딘, 크러쉬, 로꼬가 '히트다 히트' 특집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로꼬는 "집이 넉넉하지 않았다"고 말하며 현 소속사인 AOMG와의 인연을 언급했다.

"'쇼미더머니1' 우승을 했다. 그때 들어간 회사가 신생회사였다. 그때부터 잘 될 줄 알았는데 그런데 그 회사에서 내게 해줄 수 있는 게 없었다"며 "위약금 드리고 나가겠다고 했는데 위약금이 2억이었다. 내가 당시 한 달에 100만원 이상 벌어 본 적이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로꼬는 박재범과의 만남으로 빚을 갚게 됐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로꼬는 "그때 그레이 형에게 AOMG 소속사를 소개받았다"며 "재범이 형이 2억을 다 갚아주겠다고 했다. 대신 자기가 만든 회사에서 같이 음악을 하자고 했다. 그때 처음 만든 곡이 '감아'였다. 그 노래로 돈을 다 갚았다"고 설명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