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靑, 野의원 방중에 개입하는 것 적절하지 못하다"

최종수정 2016.08.07 19:43 기사입력 2016.08.07 19: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더불어민주당은 7일 청와대의 방중 재검토 주장과 관련해 "청와대가 나설 일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기동민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이 더민주 초선의원 6명의 방중 재검토를 주장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의 휴가 이후 민생 현안이 산적한 이 때, 야당 의원들의 외교문제까지 개입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면서 " 새누리당에 이어 청와대가 나서 사드 배치 문제를 국내 정쟁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위중한 안보 이슈와 관련해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것이 책임 있는 지도자의 역할이고, 국민과 국회, 그리고 주변국 등과 사전에 충분한 협의가 있어야 했다"면서 "중국의 입장을 강화하고 우리 내부 분열을 심화시킨 장본인은 바로 대통령과 청와대다. 사드 배치에 있어 소통과 협치는 결단코 없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질타했다.

그는 "정부 간 공식 채널이 막혀 있는 상태에서 야당 의원들이 충분한 고민 끝에 선택한 방중"이라며 "청와대가 야당의원들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등 한마음이 되어 국민과 국익을 위해 일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기 원내대변인은 "청와대의 간섭은 국익에 절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야당 의원이기 이전에 국민이 선택한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다. 국민의 이익을 대변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시 한 번 묻고 싶다"면서 "청와대는 국민을 안심시킬 대책을 갖고 있는가"라고 덧붙였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