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주 시드니에 평화의소녀상 건립

최종수정 2016.08.07 14:07 기사입력 2016.08.07 14:07

댓글쓰기

호주 평화의 소녀상

호주 평화의 소녀상


[아시아경제(성남)=이영규 기자] 호주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다.

성남시는 6일 시드니 애쉬필드 교회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 공개했다고 밝혔다. 애쉬필드 교회는 호주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도운 빌 크루즈 목사가 목회를 하는 곳이다. 당초 평화의 소녀상은 호주 한인회관에 1년간 있다가 이 교회로 옮겨질 예정이었으나 현지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건립시기가 앞당겨졌다.

호주 평화의 소녀상은 시드니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가 주도하고 성남시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후원했다.

평화의 소녀상은 성남시청 광장에 설치된 소녀상을 만든 김운성, 김서경 작가가 제작했다. 이날 제막식에는 이재명 성남시장과 원복덕 성남시추진위원회 위원장,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 윤미향 정대협 대표, 김서경 작가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호주 평화의소녀상 제막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호주 평화의소녀상 제막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제막식은 사물놀이로 시작해 백승국 시드니 한인회장의 환영사, 소녀상 제막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한(恨)을 달래는 위령곡에 이어 위안부 할머니를 위한 헌정곡 '가시리'에 맞춰 애절한 춤이 이어지면서 장내는 숙연해졌다. 이어 흰색으로 덮힌 천막을 걷어내자 노란 풍선이 날아오르며 소녀상이 모습을 드러냈다.
길원옥 할머니는 "앞으로 이 소녀상을 통해서 이곳에 사시는 사람들도 우리 역사의 진실을 배울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길 할머니는 특히 "염치 없지만 또 부탁드릴 것이 있다. 이 땅에 다시는 전쟁이 없도록 애써주시기를 바란다"며 "일본 정부가 진실을 감춘 채 범죄를 부정하고 책임을 회피하지 않도록 여러분들이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재명 시장은 "위안부 문제는 특정 국가, 특정 피해자들의 문제가 아니다"며 "인류 보편의 인권 문제이고 세계인의 상식에 관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호주 평화의소녀상 제막식

호주 평화의소녀상 제막식


이 시장은 나아가 "진정한 용기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데서 출발한다. 부인한다고 해서 진실이 사라지지 않는다"며 "일본군이 세계의 많은 젊은 여성들을 성노예로 전쟁에 끌고 다닌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이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배상하고 반성하는 것이 일본국이 세계국가의 일원으로 존중받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또 "지난해 한일 정부 간 합의를 보면 불가역적인 합의라고 하는데 이는 말이 안 된다"며 "당시 합의는 헌법에 반한 무효"라고 못박았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