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험연구원 “1000억대 커지는 드론시장…보험개발 필요”

최종수정 2016.08.07 13:30 기사입력 2016.08.07 13: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드론(무인항공기) 시장 성장에 따라 보험개발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7일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민간 드론시장은 2020년까지 매년 19%씩 성장하고 5년 이내에 40%의 기업이 드론을 이용하게 될 전망이다.

최창희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세계 드론시장 규모는 2010년까지 미화 100조 달러(한화 약 1경1000조원대), 국내 시장 규모는 2019년에 1000억원 대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며 "드론시장의 급격한 성장으로 인해 관련 보험수요도 급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항공법은 상업적 목적에 활용되는 드론에 대해 보험 가입을 의무화하고 있다. 상업적 목적에 사용되는 드론은 제3자 손해배상을 위해 자동차책임보험 수준 이상의 보상을 담보하는 보험·공제에 가입해야 한다.

최 위원은 "보험가입 의무화에 따라 앞으로 상업용 드론시장 확대가 드론보험시장 성장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보험회사들이 다각적인 측면에서 대응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현재 외국 보험사들은 다양한 손해를 담보하는 드론에 특화된 보험을 출시하고 있는 데 반해 국내 보험사들은 신체·재물 배상책임만을 담보하는 영업배상책임보험을 드론보험으로 판매하고 있다.

최 위원은 "보험사들은 다양한 손해를 담보하는 보험상품을 개발하고 언더라이팅 능력을 높여야 한다"며 "드론 관련 피해를 적정하게 반영한 약관 및 요율 조정, 드론 제조기업과의 제휴, 단종보험 대리점 판매채널 구축 등을 통해 드론보험 시장 확대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