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드론 비행안전정보' 어플 정식서비스 시작…전용 비행구역 7개 추가 지정

최종수정 2016.07.27 11:00 기사입력 2016.07.27 11:00

댓글쓰기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레디 투 플라이'에서 제공하는 '조종자 준수사항'.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레디 투 플라이'에서 제공하는 '조종자 준수사항'.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국토교통부는 무인비행체(드론) 조종자 준수사항 및 위치별 공역·기상·비행허가 소관기관 정보 등 비행안전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레디 투 플라이(Ready to fly)' 정식 서비스를 28일부터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한국드론협회와 공동으로 지난해 12월 베타버전을 출시했다. 이후 6개월간 시범 운영 결과 월평균 약 3000명이 신규 가입해 누적 다운로드 1만8531회를 기록했다. 월평균 접속횟수도 증가율 약 16%(누적 접속 18만3985회) 증가하는 등 앱 활용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국토부는 사용자 의견 수렴 과정을 통해 이번 정식버전에 이용자 편의성 개선을 위한 매뉴얼과 정보설정 등 유저 인터페이스(UI)·기능 수정, 드론 비행에 유용한 자료 제공·보완 등을 실시했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드론을 자유롭게 비행 할 수 있는 드론 전용 비행구역(초경량비행장치 비행공역)을 추가로 선정했다. 경기 광주와 경남 김해, 경남 밀양, 경남 창원, 제주 서귀포, 충북 청주(2개소) 일부 지역이 추가돼 드론 전용비행구역이 기존 22에서 29개소로 늘어난다.

이번 드론 전용 비행구역 추가는 전문 드론 동호인들의 의견을 수렴해 기술검토와 현장실사 및 관계기관 협의 등의 과정을 통해 결정됐다. 발효는 다음달 18일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정식 버전 배포 및 공역확대 등을 통해 국민들이 안전하고 쉽게 드론 비행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드론 전용 공역 현황.

드론 전용 공역 현황.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