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 "경기일자리재단통해 맞춤형일자리 제공하겠다"

최종수정 2016.08.03 10:28 기사입력 2016.08.03 10: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이달 출범하는 '경기일자리재단'의 역할에 대해 각종 정책과 정보를 한 데 묶어 소비자인 도민들에게 제공하는 허브기능에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3일 수원 경기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8월 월례조회에서 "경기일자리재단의 역할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데, 무엇이든 그렇듯 하늘에서 떨어지는 엄청난 프로젝트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며 "재단은 국가와 경기도, 각 기초자치단체, 기업 등의 기존 정책을 하나로 통합하는 허브 기능에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취업을 희망하는 젊은이들이 재단 컨설턴트와 상담을 통해 맞춤형 일자리 서비스를 지원받고, 사람이 없어 애를 먹는 중소기업의 빈자리정보를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모든 정책과 정보를 모아 대민 서비스하는 역할을 재단이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일자리재단은 이달 중 부천시 옛 원미구청 청사에 문을 연다. 재단은 180여명의 직원이 취업수요 조사ㆍ연구, 구직자 심층상담과 진로설계, 개인별 맞춤 직업 훈련, 취업 알선과 창업 지원 등을 수행하게 된다.

도는 재단 운영을 위해 120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또 김화수(45) 전 잡코리아 대표를 경기도일자리재단 초대 대표로 임명했다. 김 대표는 국내 최대 취업 포털사이트인 '잡코리아'의 창업자로, 잡코리아를 10년간 시장점유율 1위 업체로 성장시킨 주인공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