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그룹, ‘꿈키움창의학교’ 입학식 개최

최종수정 2016.08.07 10:53 기사입력 2016.08.07 10:53

댓글쓰기

‘젊은이 꿈지기 기업’ 경영지속
CJ그룹, ‘꿈키움창의학교’ 입학식 개최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CJ도너스캠프 꿈키움창의학교가 입학식을 개최했다.

CJ그룹은 청소년 지원 프로그램인 CJ도너스캠프 꿈키움창의학교 4기생으로 선발된 청소년 157명이 CJ인재원에서 입학식을 가졌다고 7일 밝혔다. 꿈키움창의학교는 CJ그룹의 식품 및 문화사업 인프라를 활용해 취약계층 청소년을 미래인재로 육성하는 사회공헌사업이다.

'기업은 젊은이의 꿈지기가 돼야 한다'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철학 아래 CJ 임직원들이 재능기부 형태로 참여하고 있으며, 2013년부터 매년 분야 및 규모를 확대해 왔다. 2015년 기준 총 500여명의 청소년이 꿈키움창의학교를 통해 꿈을 키웠다.

올해로 4기를 맞은 꿈키움창의학교에는 음악, 뮤지컬, 패션, 요리, 영화 등 총 5개 분야에 꿈을 가진 157명의 중고등학생이 참여한다. 청소년들은 입학식 이후 5개월간 유관 전공분야 대학생 및 CJ 임직원, 외부 전문가들로부터 입체적 멘토링과 전문지식을 전수받게 된다. 콘서트나 뮤지컬 등의 공연 관람, 레스토랑과 농장 방문, 영상 콘텐츠 제작 및 메뉴 개발 실습 등 분야별 맞춤형 체험활동 기회도 주어진다.

입학식에는 꿈키움창의학교 청소년, 대학생 외에도 마스터 멘토로 참여할 예정인 영화 배우 안성기씨, 영화감독 이경미씨 등이 참석해 이들의 꿈을 응원했다. 여기에 슈퍼스타K 참가를 계기로 가수의 꿈을 이룬 박보람씨가 축하 공연에 나서며 축제 분위기를 더했다.
꿈키움창의학교 4기의 명예 교장선생님을 맡은 배우 안성기씨는 축사에서 "어떤 분야에서 인정을 받으려면 10년 정도가 걸린다"며 "지금의 도전하는 마음을 잊지 않고 주변의 친구, 멘토들과 함께 호흡을 맞춰가면서 최선을 다한다면 5개월 후 몰라보게 성장한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J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청년, 기업, 지역사회, 문화예술인 등 다양한 사회 구성원들과 협력해 꿈키움창의학교를 통해 많은 문화인재를 발굴 육성함으로써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