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차세대 소프트웨어 개발자 키운다…'부트 캠프' 개최

최종수정 2016.08.07 11:00 기사입력 2016.08.07 11:00

댓글쓰기

▲부트캠프 참가자들이 직접 만든 소프트웨어를 삼성전자 임직원멘토와 검토하고 있다.(제공=삼성전자)

▲부트캠프 참가자들이 직접 만든 소프트웨어를 삼성전자 임직원멘토와 검토하고 있다.(제공=삼성전자)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삼성전자 가 청소년 대상 차세대 소프트웨어 개발자 육성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경기도 용인 삼성전자 인재개발원에서 '부트캠프'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부트 캠프는 '제2회 주니어 소프트웨어 창작대회' 본선에 진출한 67개 팀 180여명의 초·중·고 학생, 지도 교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소프트웨어 인재를 발굴·양성하기 위해 이 대회를 개최해오고 있다.

각 분야 전문가들은 인공지능·의료서비스 등 소프트웨어가 접목된 사례를 소개하는 특강을 진행했다. 삼성전자 임직원 55명은 멘토로 참가해 소프트웨어 개발·서비스·기획·UX 등 전문 분야 멘토링을 제공했다.

부트캠프에 참석한 김홍석 삼성전자 소프트웨어센터 상무는 "앞으로 소프트웨어로 할 수 있는 일이 무궁무진할 것"이라며 "여러분들이 자유롭고 풍부한 상상력으로 엄청난 변화를 몰고 올 수 있다"고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한편 지난 6월1일부터 6월30일까지 '우리를 위한 소프트웨어'를 주제로 진행된 예선에서 67개팀이 이 33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본선에 진출했다. 부트캠프 종료 후 11월최종 결선에서 최우수상 6팀, 우수상 6팀, 지도교사 14명이 선정될 예정이다.

수상자들에게는 총 8200만원 상당의 상금, 부상·소프트웨어 심화 교육이 제공된다. 대상 수상팀 전원은 내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되는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에 초대된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