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참여연대, 공천개입 논란 '최경환·윤상현·현기환' 검찰 고발

최종수정 2016.07.28 09:30 기사입력 2016.07.28 09:30

댓글쓰기

최경환 의원

최경환 의원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시민단체들이 최근 공천 개입 논란을 일으킨 친박계 최경환, 윤상현 의원과 현기환 청와대 전 정무수석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참여연대와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8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경환·윤상현 의원과 현기환 전 정무수석을 선거법 위반 및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 등은 "지난 18일 이들이 공천에 개입한 정황이 담긴 녹취록이 언론에 공개됐다"며 "당내 경선 후보자를 협박하고 회유하는 과정에서 '선거의 자유방해죄', '당원 등 매수금지' 조항 등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정황이 매우 구체적으로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그러나 새누리당은 자체 조사나 선관위 조사요청도 하지 않고 있고 선관위도 이를 방관만 하고 있다"며 "이에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참여연대는 최경환·윤상현 의원과 현기환 전 정무수석을 검찰에 정식으로 고발해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새누리당 윤리위원회는 27일 전체회의를 진행한 뒤 4·13 총선 공천 과정에서 일어난 친박 핵심 최경환·윤상현 의원의 공천 개입 의혹 녹취록을 다루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신 다음달 9일 전당대회를 거쳐 새롭게 꾸려질 지도부가 이 문제를 다뤄야 한다는 내부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