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사 vs 한의사]'협진'두고 갑론을박

최종수정 2016.07.18 11:26 기사입력 2016.07.18 11:26

댓글쓰기

15일부터 13개 의료기관에서 양·한방 협진 시범사업 실시

▲김필건 대한한의사협회장(왼쪽)과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사진=아시아경제DB]

▲김필건 대한한의사협회장(왼쪽)과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양방과 한방의 협진 모델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5일부터 전국 13개 의료기관에서 한·양방 협진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를 두고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와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가 갑론을박에 나섰다.

의협은 "한의사들이 협진을 핑계로 현대의료기기를 쓰려는 수순" "임상적 치료효과가 불분명한 한의의료행위에 건보재정을 투여해 한의 몸집부터 키우겠다는 지극히 위험한 정책"이라며 이번 시범사업에 반발했다.

한의협 측은 이에 대해 "미국의 경우 암치료에 있어 내로라하는 의료기관들은 하나같이 한·양방 협진을 통해 환자를 돌보고 있다"며 "존스 홉킨스병원과 엠디 앤더슨 암센터, 하버드의과대학 부속병원인 다나 파버 암연구소, 메모리얼 슬론-케터링 암센터 등 세계적 명성을 얻고 있는 주요 암센터들이 한·양방 협진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암치료를 할 때 한·양방 협진의 효과는 세계적으로 증명되고 있다는 것이다. 비소세포폐암환자에 대해서 한·양방 치료 병행할 때 환자생존율이 증가하고 항암치료에 따른 피부와 소화기계 부작용이 감소한다(J Integr Med. 2014년)'는 등 국제 학술지에 게재된 관련 논문도 많다고 강조했다.

이런 상황임에도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동양의학 인재를 보유한 우리나라는 오히려 암치료를 위한 한·양방 협진을 하는 의료기관이 거의 전무한 상황이라고 한의협 측은 지적했다. 한의협 측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암센터와 서울대병원 등에는 한의과가 존재하지 않는다"며 "국립의료기관 중 한의과가 설치된 곳도 전국에 국립의료원과 부산대병원 등 단 2곳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한의협 측은 "한·양방 협진은 양의사나 한의사의 이익문제로 바라볼 일이 아닌 국민에게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차원에서 바라봐야 할 문제"라며 "세계적으로 서양의학의 한계를 인정하고 이를 한·양방 협진으로 뛰어넘으려는 노력은 선택이 아닌 필수 상황에서 우물안 개구리로 머물며 국민보다 양의사들의 이익만을 생각하는 양방의료계의 주장은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