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로 2016' 프랑스 그리즈만, 다섯 골 벽 허물고 '득점왕' 예약

최종수정 2016.07.08 10:08 기사입력 2016.07.08 10:07

댓글쓰기

앙투안 그리즈만 / 사진=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공식 홈페이지

앙투안 그리즈만 / 사진=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프랑스 국가대표 앙투안 그리즈만이 유로 2016 독일과의 준결승전에서 2골을 기록하며 득점왕을 예약했다. 또한 그리즈만은 UEFA(유럽축구연맹) 유로 본선 역사상 미셸 플라티니(9골)에 이후 두 번째로 '다섯 골' 벽을 뛰어넘은 선수가 됐다.

8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마르세유에 위치한 스타드 벨로드롬에서 열린 유로 2016 준결승 독일과의 경기에서 그리즈만은 전반전과 후반전에 각각 1골씩 기록해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프랑스는 독일에 2-0으로 승리해 결승전에서 포르투갈과 만나게 됐다.

프랑스는 전반 초반 독일에 밀려 고전했으나 전반전 추가 시간 독일 미드필더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그리즈만은 침착하게 골로 연결 시켜 1-0 프랑스의 리드를 이끌었다.

그리즈만의 골로 경기를 앞선 채 후반전을 맞이한 프랑스는 주도권을 찾았고, 후반 27분 추가골을 넣으며 승리를 굳혔다. 폴 포그바가 수비를 뚫고 올린 크로스를 독일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문전에 떨어지자 그리즈만이 재빨리 툭 차서 골대 안으로 집어넣었다. 이 골로 프랑스는 승기를 잡았다.

후반 추가시간에 요한 카바예와 교체된 그리즈만은 개최국 프랑스 관중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다.
독일과의 경기에서 2골을 추가한 그리즈만은 현재까지 6골을 기록해 득점왕을 예약했다. 결승전에서 2위 그룹인 팀 동료 올리비에 지루, 디미트리 파예 그리고 상대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나니가 4골 이상을 넣지 않으면 득점왕은 그리즈만의 몫이다.

한편 프랑스와 포르트갈의 유로 2016 결승전은 11일 오전 4시(한국시간) 파리 북부 생드니에 있는 스타드 드 프랑스 경기장에서 열린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