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디포스트, 미숙아 폐질환 치료제 美임상1·2상 막바지

최종수정 2016.06.30 15:43 기사입력 2016.06.30 15: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박원순?장윤실 교수팀과 공동 개발한 미숙아 폐질환 치료제 ‘뉴모스템(Pneumostem)’의 미국 임상 1·2상에서 피험자에 마지막 투여를 마쳤다고 30일 밝혔다.

뉴모스템은 미숙아 사망의 주요 원인인 기관지폐이형성증 예방 치료제로, 제대혈 유래 간엽줄기세포가 원료다.
지난 15일(한국 날짜) 시카고 러시(Rush)대학교병원에서 저체중 신생아에게 뉴모스템을 마지막 투여한 뒤 2주간 초기 관찰기관 동안 환자는 약물유해반응 등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회사는 전했다.

메디포스트는 지난해 3월부터 12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했으며, 계획보다 약 3개월 앞당겨 피험자 투여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메디포스트는 ‘뉴모스템’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을 위해 앞으로 약 3개월 간 피험자들의 경과를 관찰하고, 이후 장기적 데이터 분석 등을 거쳐 결과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할 계획이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뉴모스템’은 이미 FDA에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되는 등 현지 의료계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며 “이번 임상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충분히 입증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뉴모스템은 현재 국내에서 임상 2상을 완료하고 희귀의약품 지정 신청을 앞두고 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