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맹녕의 골프영어산책] "러프와 플라이어"

최종수정 2016.06.30 08:01 기사입력 2016.06.30 08:01

댓글쓰기

러프에서 샷을 할 때는 플라이어 현상을 주의해야 한다. 사진=KLPGA

썝蹂몃낫湲 븘씠肄

여름에는 러프가 길고 잔디 밀도 역시 높아 여간해서는 클럽이 빠져 나오기 쉽지 않다.

잔디가 타깃 방향으로 누워있으면 공을 그린에 떨어뜨려도 바운스가 커 빨리 굴러가기 마련이다. 이 점을 계산하지 못하면 그린을 오버해 벙커나 또 다시 러프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반대 방향이면 그러나 공은 그린에 도달하지 못하고 예상보다 짧게 떨어진다. 여러차례 빈 스윙을 통해 잔디의 결과 질김, 클럽이 감기는 정도를 꼼꼼하게 체크해야 '재앙'을 피할 수 있다.
최근 골프중계를 보면 '플라이어(flier)'라는 용어를 자주 듣게 된다. 김세영(23ㆍ미래에셋)은 지난 20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마이어클래식 연장 첫번째 홀에서 플라이어 현상을 활용해 정상에 올랐다. 티 샷이 러프에 들어갔지만 그린 앞에 떨어뜨려 홀 1m 지점에 바짝 붙여 '우승버디'를 솎아냈다. 김세영은 당시 "110m 거리에서 90m만 친다고 계산한 게 적중했다"고 했다.

'플라이어(flier)'는 임팩트(impact) 과정에서 잔디 또는 물이 공과 클럽 페이스 사이에 끼어 백스핀(back spin)이 조금 걸리거나 전혀 걸리지 않는 현상이다. 평상시에 비해 그린에서 훨씬 더 많이 굴러간다(Fliers fly without any spin and go farther than normal). 특히 긴풀이나 잔디가 촉촉하게 젖은 플라이어 라이(flier lie)에서 자주 일어난다(Fliers occur very often when the grass is long and wet).

플라이어 라이에서는 한 클럽 내지 두 클럽 정도를 적게 잡는다(Definitely hit one or two less club than usual). 아예 공을 높게 띄워서 런을 적게 만드는 것도 방법이다. 프로선수들이 이른바 플롭 샷을 구사하는 이유다. 미국의 아마추어골퍼들은 플라이어 상황에 직면하면 "내가 싫어하는 플라이어 라이(Look! It's a flier lie. I hate it)"라고 한숨부터 내쉰다.
영어로는 'Flier' 또는 'Flyer' 둘 다 가능하다. 또 다른 말로는 '드롭 볼(Drop ball)'이다. 'Flyer(Flier)'는 조종사를 의미하고, 'Frequent flyer'는 항공사의 단골 고객을 말한다. 플라이어 라이에 있으면 공이 풀 위에 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정확하게 공을 치지 못하면 높은 볼이나 생크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다운 블로우 샷보다는 옆으로 밀어 치는 샷이 더 안전하다.

글=김맹녕 골프칼럼니스트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