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술계 거장' 이우환 위작논란 "왜 사람을 범죄자 취급 하느냐"

최종수정 2016.06.27 08:45 기사입력 2016.06.27 08:45

댓글쓰기

이우환, 점으로부터, 72.3x60cm(20), 1978, 추정가 3억5000만~4억5000만원(사진제공=서울옥션)

이우환, 점으로부터, 72.3x60cm(20), 1978, 추정가 3억5000만~4억5000만원(사진제공=서울옥션)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프랑스 최고 훈장인 '레종 도뇌르'까지 받았던 이우환 화백이 27일 오전 피해자 겸 참고인 신분으로 자신의 작품들이 위작 판정을 받아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할 예정이다.

이우환 화백(80)은 26일 경찰이 자신의 작품 13점에 대해 위작 판정을 내린 것과 관련, "내 말을 믿지 않고 자꾸 이상한 사람들 말만 믿는다"면서 경찰에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이 화백은 "그 사람들(경찰)이 날 조사한 적이 없다. 자기들 마음대로 한 거다"라며 "작가가 기본 아니냐. 사람을 왜 범죄자 취급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경찰이 위작이라고 지목한 작품 중 한 점에 '작가확인서'가 있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 "내가 써준 것이 틀림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더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조사 결과를 토대로 개인 소장가가 구매한 4점과 지난해 국내 경매 시장에 나왔던 1점 등 총 13점이 위작이라고 판정했다. 이 화백의 작품 중 위작이 있다는 소문은 수년 전부터 돌았으나 경찰이 위작 판정을 내린 것은 처음이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