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달고나·다방 DJ…청계천 판잣집 추억의 체험행사 개최

최종수정 2016.06.21 06:00 기사입력 2016.06.21 06:00

댓글쓰기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제공=서울시)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기하영 수습기자]서울시설공단은 오는 25일, 26일 이틀간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추억의 판잣집 체험마당’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은 1960년대 서울시민의 삶의 터전이었던 판잣집을 복원한 공간으로 청계천박물관 맞은편에 있다.
이번 행사에는 청계다방, 구멍가게, 교실, 공부방 등 1960년대 추억의 장소들이 당시모습으로 재현돼 전시된다.

청계다방에서는 다방DJ가 신청곡을 틀어주고, 옛날 교실에서는 60년대 교복을 직접 입어볼 수도 있다. 양철 도시락, 종이인형 등 1960~70년대 생활용품과 장난감을 구경할 수 있는 추억의 구멍가게도 운영된다. 달고나 만들기, 뽑기, 전자오락 등 체험도 가능하다.

체험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진행되며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서울시설공단 손병일 청계천관리처장은 “이번 주말 청계천 판잣집에 오시면 1960년대로 시간여행을 온 듯한 색다른 경험을 하실 수 있다”며 “앞으로도 청계천에서 시민 여러분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기하영 수습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