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염태영시장 '충남·대전'서 지방재정개편 부당성 호소

최종수정 2016.06.13 16:34 기사입력 2016.06.13 16:34

댓글쓰기

염태영 수원시장(왼쪽)이 박동철 금산군수를 만나 정부의 지방재정개편안 부당성을 설명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왼쪽)이 박동철 금산군수를 만나 정부의 지방재정개편안 부당성을 설명하고 있다.


[아시아경제(금산)=이영규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정부의 지방재정개편 부당성을 알리고, 지방자치 회복을 위해 13일 충남과 대전광역시를 잇달아 찾았다.

염 시장은 이날 박동철 금산군수를 만나 정부의 지방재정개편 부당성을 지적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박 군수는 행정자치부 지방재정국, 기획예산담당관실 예산담당 등 예산분야에서 다년간 근무해 '예산통'으로 알려져 있다.

염 시장은 이 자리에서 "(정부가)수도권과 비수도권, 도시와 농어촌으로 편을 가르고 싸움을 붙이는 것은 결코 문제해결에 도움이 안 된다"며 "위기에 처한 지방자치를 지키고 지방곳간을 살리기 위한 정부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 군수는 "풀뿌리 지방자치가 발전해야 나라가 발전한다"며 "지방자치 발전을 위한 지방재정 확충과 제도마련이 필요하다"고 공감을 표했다.

염 시장은 이어 대전으로 이동해 한현택 대전동구청장, 허태정 대전유성구청장 등을 만나 지방재정확충을 위한 연대를 제안했다.
염 시장은 14~15일 전남과 경남ㆍ경북으로 이동한다.

염 시장은 14일 정현복 광양시장, 주철현 여수시장, 안상수 창원시장을, 15일에는 최양식 경주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최영조 경산시장을 각각 만난다.

또 16일에는 국회에서 열리는 긴급좌담회 '정부의 지방재정개편안 무엇이 문제인가?'의 토론자로 나서 정부의 지방재정개편 부당성과 그간 거점도시 자치단체장을 만나 나눈 의견을 토대로 해법을 제시할 계획이다.

염 시장은 앞서 지난 9일부터 충남지역과 전북지역 주요거점 지자체를 방문해 정부의 지방재정개편 부당성에 대한 공감대를 이끌어내기 위한 활동을 벌였다. 또 국회를 방문해 국회차원의 대응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