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음주운전 측정 거부하고 문 걸어잠근 운전자…경찰이 차 문 깨고 나서야

최종수정 2016.06.13 11:02 기사입력 2016.06.13 11:02

댓글쓰기

사진=YTN 뉴스 방송화면

사진=YTN 뉴스 방송화면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음주운전 측정을 거부하며 차 문을 걸어 잠근 김 모 씨가 불구속 입건됐다.

13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걸린 A씨가 30분 동안 차에서 버티며 경찰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 등)로 김 모(49)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과 목격자에 따르면 김 씨는 11일 오전 5시 10분께 서울 이태원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했으며 몇 차례 앞뒤로 오가는 것을 수상하게 여긴 목격자가 신고해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은 김 씨에게 음주운전 측정을 시도하려고 했으나 김 씨는 문을 열어주지 않고 버텼다.

결국 경찰은 삼단봉으로 차의 앞 유리와 창문을 깼고 30여 분이 지나고 나서야 김 씨가 차에서 나왔다.
경찰은 음주 운전 외에도 형법상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까지 더해 입건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