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인시 도시가스관 설치보조금 70%로 확대

최종수정 2016.06.13 08:28 기사입력 2016.06.13 08: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경기도 용인시가 도시가스 배관시설이 없는 지역의 가스관 설치 보조금을 가구당 60%에서 70%로 확대하고, 최고 한도액도 2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늘린다.

용인시는 비용과 거리 문제로 도시가스 공급관 설치가 어려운 농촌지역이나 주택밀집도가 낮은 취약지역의 도시가스관 설치 보조금을 확대 지원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보조금은 배관시설이 없는 지역주민들이 가스업체와 협의해 분담금을 책정하면 용인시가 70%내에서 최고 300만원까지 지원하게 된다.

이에 따라 용인시는 오는 17일 도시가스 공급 심의위원회를 열고 지난 3~4월 신청한 5개 마을 164가구에 대해 3억1000만원의 보조금 지원하기로 했다. 올 하반기에는 9월쯤 희망 마을 신청을 받아 12억원을 지원한다.

도시가스관이 설치되면 수용가는 LPG나 기름보일러를 사용할 때보다 에너지 비용이 30% 정도 줄게 된다.
용인시는 2009년 도시가스 공급관 설치보조금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52개 마을 3095가구에 보조금을 지원했다. 지난해 12월말 기준 용인지역 도시가스 보급률은 83.3%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