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표 '경기도주식회사' 10월출범 순항

최종수정 2016.06.08 09:19 기사입력 2016.06.08 09:19

댓글쓰기

경기도청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표 공유적 시장경제 모델이 될 '경기도주식회사'의 윤곽이 드러났다. 총 자본금 60억원 중 경기도가 12억원을 출자한다. 또 나머지 출자도 대기업보다는 중소상공인 중심으로 출자가 이뤄진다. 조직 및 인력구성은 대표 1명 등 모두 7명으로 꾸려진다.

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3일 경기도의회에 '2016년도 경제과학기술분야 출자ㆍ출연계획 추가 동의안'을 제출했다. 동의안에는 경기도주식회사 설립 자본금 60억원을 경기도(12억원), 은행권(18억원), 상공회의소(5억원), 경제인단체(10억원), 유통전문회사(15억원) 등이 분담 출자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당초 출자가 유력했던 중소기업청 등 공공법인은 배제됐다.
도는 아울러 경기도주식회사의 조직 및 인력 구성안도 확정했다. 조직은 대표 1명을 비롯해 관리팀과 사업팀 6명 등 총 7명으로 꾸려진다. 관리팀은 기획, 감사, 예산, 회계, 인사, 홍보 등 경영지원 및 관리를 맡는다. 사업팀은 온ㆍ오프라인 매장 운영 및 마케팅 지원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주요사업은 ▲상품 판매장(온ㆍ오프라인) 운영 ▲마케팅 지원 ▲우수상품 발굴 ▲국내ㆍ외 판로개척 ▲도 중소기업 통합브랜드 관리 ▲상품별 디자인 개발 등이다.

또 서울 명동이나 홍대 등 핫플레이스에 오프라인 매장을 열고, 유통 대기업과 공공 물류단지 입점을 추진한다. 아울러 쿠팡, G마켓 등 오픈마켓과 연계한 '경기도주식회사관' 운영도 검토한다.
도 관계자는 "오는 10월 출범을 목표로 추경 때 설립자본금을 편성할 예정"이라며 " 경기도 브랜드를 대외에 알리고,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동의안은 오는 14일 열리는 도의회 정례회에 상정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