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태백중학교 남학생 127명 자원입대...사연은

최종수정 2016.06.01 10:32 기사입력 2016.06.01 10: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1951년 1ㆍ4후퇴 직후 강원도 태백에 있는 태백중학교 남학생 127명은 나라를 지키는 데 힘을 보태고자 자원 입대했다. 여학생을 제외한 대부분의 남학생이 뜻을 같이했다. 한 학교 학생들이 단체로 자원입대한 경우는 태백중이 유일했다. 태백중이 학도병의 '성지'로 불리는 이유다.

이 학교 박효칠 선생도 학도병 중대의 행정보급관으로 제자들 곁에 있었다. 제자들만 사지로 보낼 수 없다는 생각에서다.
이들은 3사단 23연대 소속으로 영월 녹전지구 전투, 인제 상탑지구 전투, 간성 쑥고개 전투, 가칠봉 전투, 김화지구 전투 등에 참전했고, 치열한 전투로 18명이 전사하는 아픔도 겪었다. 종전 뒤 생존자들은 '화백회'라는 학도병 전우회를 만들어 매년 6월 1일 추모제를 지내고 있다.

올해 추모제는 장준규 육군 참모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육군본부가 주관하는 호국보훈행사로 확대돼 열렸다.

1일 태백중에서 열린 추모제에는 태백중 참전용사 22명이 참석해 전우들의 넋을기렸다. 장준규 총장은 학도병 127명을 포함한 태백중 출신 참전용사 169명의 이름과 군번이 새겨진 명패를 학교에 증정했다.
장 총장은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 번영은 참전용사 분들의 고귀한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육군은 이를 계승해 위국헌신의 사명감으로 대한민국을 더욱 굳건히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태백중 출신 학도병이었던 고(故) 신병락 씨의 미망인 김운희(78) 씨에게는 새로 단장된 보금자리도 마련됐다.

김 씨는 남편이 2010년 사망한 이후 오래된 흙집에서 열악하게 생활해 왔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육군 36사단이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을 통해 지방자치단체와 기업의 후원을 받아 지난 3월부터 연인원 400명을 투입해 흙집을 깔끔한 새 보금자리로 탈바꿈시켰다.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은 민ㆍ관ㆍ군ㆍ기업이 협력해 어렵게 생활하는 참전용사나 미망인의 집을 새롭게 단장해 주는 사업으로, 이번이 270번째 주택이다.

한편 육군은 이날 6ㆍ25 전쟁에서 공을 세웠지만 혼란스런 상황으로 훈장을 받지 못한 유공자의 유가족에게 뒤늦게나마 훈장을 전달했다. 6사단 고 조중니 중사, 1군사령부 고 박범주 하사, 5사단 고 이택용 하사, 8사단 고 박봉수 상병 등 4명의 유족들이 고인을 대신해 화랑무공 훈장을 받았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