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9개국 방송 장·차관 아시아 방송 발전 선언문 채택

최종수정 2016.05.24 18:00 기사입력 2016.05.24 1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인천 송도에서 '아시아미디어서밋(AMS) 2016'과 정보통신방송 장관회의를 연계 개최하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 방송 발전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24일 밝혔다.

AMS에는 해외 49개국 200명 이상의 국?공영 방송분야 고위 관계자 및 전문가가 참여해 방송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이를 통해 한국 방송의 해외 진출 확산과 역내 콘텐츠 산업의 동반 성장을 추진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8개국 장·차관이 참석한 정보통신방송 장관회의에서는 방송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각국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특히 역내 방송 격차 해소, 콘텐츠 제작 지원 등 관련 정책 및 공동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아시아미디어서밋(AMS) 환영사에서 빠르게 발전하는 방송기술과 서비스의 진화에 걸맞는 콘텐츠 제작이 중요하다”면서 “이번 AMS 행사가 '미디어 콘텐츠의 새 지평'이라는 주제로 아?태지역 미디어 콘텐츠 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방안 토대를 모색하는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라고 말했다.

일반?특별 세션, 패널토의 등으로 구성된 AMS 프로그램에는 세션별로 전문가가 참석해 정보통신기술(ICT)과 함께 변화하는 방송환경의 지형도를 살피며,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한 노하우도 전달했다.

특별 세션에서는 언어?문화?종교적 다양성을 가진 아시아 각국의 콘텐츠를 연결하기 위한 협력모델로서‘아시아 콘텐츠 뱅크’가 제안돼 주목받았다.
24일 장관회의에서는 ▲방송기술?제도의 오늘과 미래 ▲조화, 통합 그리고 새로운 협력이라는 두 가지 세션을 중심으로 아?태지역 미래 발전을 위한 방송의 역할과 기여에 대해서 논의했다.

각국 대표들은 아?태지역 내에 존재하는 방송 격차 문제에 공감했고 이는 동시에 국가 간 핵심적인 협력 분야가 될 수 있다는데 합의했다.

방송을 통해 성공적으로 재난재해를 극복하거나 교육수준을 고양시킨 사례들을 나누면서 국가 발전을 위해 방송이 기여할 수 있는 역할에 대한 심도 깊은 토의가 이뤄졌다.

이번 정보통신방송 장관회의를 계기로, 각국 대표들은 아시아 미래 방송 발전을 위해 적극 협조하기로 선언했다.

선언의 주요 내용으로는 국가 간 방송 격차를 완화하고, 방송 기술과 서비스 그리고 다양한 방송 콘텐츠의 제작과 유통을 활성화해 국가와 지역, 계층, 세대, 성별의 차이를 넘어 포용적 발전을 도모하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최양희 장관은 “이번 행사가 향후 아시아-태평양 지역 방송 산업의 발전을 위해 각 국이 서로를 이해하고, 역내 협력의 필요성과 가능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