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선업계 현장 찾은 정진석…정치 현안엔 "…"

최종수정 2016.05.23 12:37 기사입력 2016.05.23 12:37

댓글쓰기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23일 위기에 처한 조선업계 현장을 찾아 대책을 논의했지만 여전히 당내 상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김광림 정책위의장,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지도부는 대우조선해양 노조간부와 협력사협의회 간부를 잇달아 만나 힘든 점이 무엇인지, 정책에 반영해야할 요구 사항은 없는지 등을 점검했다.

하지만 그는 이날도 정치 현안에 대한 질문에는 대답을 하지 않았다. 민경욱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상황이 진전된 게 없어서 (정 원내대표가) 정치현안에 대해서 드릴 말씀이 없다"고 전했다.

한편 정 원내대표는 조선업 구조조정과 관련 "벼랑끝 위기라고는 하지만 회사와 정부, 채권단과 근로자, 지역사회가 한마음 한뜻으로 가능한 모든 노력을 찾아야 한다"며 "새누리당도 동원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어 "구조조정 과정에서 안타깝게 일자리를 잃는 근로자들에 대한 특별한 대책이 매우 구체적으로 병행돼야 한다"면서 "정부가 신속하게 (대책을) 시행할 수 있도록 저희 당이 챙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우리 국가의 기간산업이고 세계 1위 산업인 조선산업을 꼭 부활시켜야 한다는 의지를 표현해 주셨는데, 이를 가슴에 새기겠다"고 덧붙였다.

대우조선해양 노조간부와 협력사협의회 간부를 만난 정 원내대표는 곧바로 거제상공회의소로 이동해 삼성중공업 협력사협의회와 같은 내용을 주제로 업계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정 원내대표는 오후에는 경남 김해로 넘어가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7주기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