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무현 대통령 7주기, 여야 정치인 봉하마을 집결

최종수정 2016.05.23 10:30 기사입력 2016.05.23 06: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고(故) 노무현 전(前) 대통령 서거 7주기를 맞아 23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 여야 정치인들이 대거 집결한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여당을 대표하는 자격으로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한다. 그동안 여당에서는 1주기와 4주기 행사 때 각각 당시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와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가 당을 대표해 참석했고, 6주기에도 김무성 당시 대표가 참석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소속 의원, 당선인들이 봉하마을에 모일 예정이다. 더민주당은 야권의 상징적인 지도자인 노 전 대통령의 '적통'임을 강조, 추도식을 계기로 지지층 유권자의 표심 결집에 나선다. 더민주 원내부대표들은 보다 높은 참석률을 위해 소속 의원 및 당선인들에게 참석을 독려했다.

국민의당에서는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를 비롯, 당 소속 의원 및 당선인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국민의당은 지난 선거에서 단 한 석도 건지지 못한 부산경남(PK) 지역 교두보를 확보하는 한편, 노 전 대통령 지지자들도 끌어안기 위한 출발점을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